내년 1월 출범하는 방위사업청의 조직체계와 인력구조를 설계하는 작업이 본격 착수된다. 국방부는 10일 무기구매 등 국방획득 업무를 전담할 신설 방위사업청의 조직체계와 인력구조 설계를 위해 현행 획득조직에 대한 직무분석을 3월까지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직무분석은 공개입찰을 통해 이달 중으로 선정될 전문 연구기관에 맡기기로 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방위사업청으로 통합되는 대상 조직과 인력이 광범위해 전문연구기관을 통한 직무분석 작업을 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직무분석 대상기관은 방위사업청에 흡수될 국방부 획득실과 획득정책관실, 분석평가관실 2개과, 감사관실 감사 2과, 정보화기획관실 일부 부서, 합참의 중기계획과,육군 전력개발관리단, 해군 조함단, 공군 항공사업단, 조달본부 등 8개 기관이다. 특히 이들 기관에서 일하는 현역 1천212명, 일반공무원 142명, 군무원 652명,연구원 531명 등 2천537명이 맡고 있는 직무 분석 작업도 병행할 계획이다. 용역업체로 선정된 연구기관은 조직별 환경분석과 현행 획득업무에 대한 정밀분석을 거쳐 조직ㆍ인력 재설계 방안을 마련해 국방부에 제출하게 된다. 국방부 관계자는 "차기 호위함(FFX-1) 및 차기유도무기(SAM-X)사업 등 내년에시작할 2천25억 원 규모의 40개 신규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할 수 있는 방향으로 조직과 인력구조를 설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방부는 업체로부터 직무분석 결과를 넘겨받는 대로 행정자치부와 국방획득제도개선단, 국방부 내 국방획득 TF팀, 전문연구기관이 공동으로 참여해 최종 방안을확정할 계획이다. 또 국방부는 10명의 전문가가 참여하는 별도의 '조직진단팀'을 구성해 최종 방안 확정을 위한 지원업무를 맡기로 했다. 정부는 현재 8개 기관에서 수행되고 있는 획득업무를 효율화, 전문화하고 이 업무의 투명성과 경쟁력을 확보하는 등 4대 획득업무 혁신목표를 달성한다는 취지로획득관련 조직을 통폐합해 방위사업청을 신설하기로 했다. 10조~11조 원에 달하는 막대한 예산을 집행하는 방위사업청장(차관급)은 민간인이 임명될 전망이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three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