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박근혜 대표가 민주당 한화갑 대표에게 대표 취임 축하 선물로 홍어를 보냈다.

박 대표는 지난 4일 이성헌 사무부총장을 마포 민주당사로 보내 난과 함께 홍어 2마리를 한 대표에게 전달하고 대표 재선을 축하했다.

이에 한 대표는 "박 대표께 고맙다는 말을 꼭 전해달라"고 화답하면서 매우 기뻐했다고 민주당 장전형 대변인이 6일 전했다.

장 대변인은 "전라남도의 대표적 음식이며 민주당의 '상징 음식'이기도 한 홍어는 돼지고기와 묵은김치를 곁들인 '3합'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며 "박 대표의 홍어 선물을 지역통합,정치화합,국민통합의 '3합'을 기원하는 의미로 받아들이고 싶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이정현 부대변인은 "대표 취임과 함께 설 명절도 다가오고 해서 민주당의 상징음식을 선물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 대표의 홍어선물은 최근 열린우리당과 민주당간 합당론 파문 여파가 가시지 않은 상황에서 나왔다는 점에서 향후 민주당과 야권 공조를 공고히 하려는 '러브 콜' 성격이 내포돼 있는게 아니냐는 분석을 낳고 있다.

홍영식 기자 y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