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L 858기 폭파, 민청학련.인혁당, 동백림 유학생 간첩단, 김형욱 전 중앙정보부장 실종, 김대중 납치, 정수장학회, 중부지역당 사건 등 의혹사건에 대해 민관 합동의 본격적인 조사가 개시된다.

`국가정보원 과거사건 진실규명을 통한 발전위원회'(이하 진실위원회.위원장 오충일 목사)는 3일 오전 서울 서초동 소재 국정원 청사에서 우선조사 대상 7건을 선정, 발표했다.

진실위원회는 향후 2년간 이 사건들에 대해 과거 정보기관이 개입해 조작했는지 여부에 대해 집중적인 조사를 벌여 진실을 가려내게 된다.

진실위원회는 발표 30분 전인 이날 오전 10시 전체회의를 열어 우선조사 대상사건을 최종 확정했다.

오 위원장은 기자회견 모두발언에서 "부끄러운 역사를 감추고 싶지 않기에 진실앞에서 고통을 가지고 이 일을 시작했다"면서 "진실고백과 용서 그리고 화해의 길을 해 우리는 새 시대를 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 위원장은 이어 "역사앞에서 진실고백을 통해 거듭나고자 하는 국정원의 고통과 용기를 모든 국민이 격려하고 사랑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과거사위는 국가정보원과 직간접적으로 관련된 의혹사건 가운데 사회적으로 의혹이 큰 사건과 시민.사회단체, 유가족 등이 지속적으로 의혹을 제기한 사건을 우선조사 대상으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사건조사는 일단 국정원 자료를 중심으로 검토하되 경찰.검찰.기무사 등 외부기관의 자료협조 병행, 사건 관계자의 면담을 통한 진실 고백의 방법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진실위원회는 의혹이 제기된 90여건에 대해서도 기초조사를 바탕으로 이미 선정된 우선조사 대상 사건의 조사진행 상황을 감안해 계속 선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홍덕화.인교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