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장전형(張全亨) 대변인은 22일 김효석(金孝錫) 의원에 대한 청와대의 교육부총리직 제안에 대해 "청와대는 정치적 배경에 대해 분명한 해명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청와대는 목적이 순수했다고 말하고 있지만, 어느 국민이 보더라도 과정이 순수하지 못했다"면서 "민주당은 이번 교육부총리 파문을 민주당 흔들기로 규정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민주당은 조만간 간부회의를 소집해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할 계획인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고일환기자 kom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