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장전형 대변인은 11일 열린우리당 주승용 전남도당 위원장이 민주당이 지역감정을 이용 연명하고 있다고 비판한데 대해 "이미 민심은 열린우리당을 떠났다는 것을 자각하고, 현실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기 바란다"고 반박했다.

장 대변인은 이날 지역언론사 등에 배포한 논평을 통해 "정치미숙아들의 한마디한마디에 일일이 대응할 가치를 못 느낀다"며 "민주당의 상대는 열린우리당이 아니"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장 대변인은 "뿌리깊은 나무는 잔바람에 흔들리지 않는다"며 "민주당은 민주당의 길을 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호남이 DJ(김대중 전 대통령)를 지지했던 것은 민주주의에 대한 열망과 전국정당을 갈망했기 때문"이라며 "부도덕한 정치미숙아들의 어떤 정치공작에도 흔들리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shch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