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장전형(張全亨) 대변인은 10일 이기준(李基俊) 전 교육부총리 인사 파문을 둘러싼 정치권의 논란과 관련해 논평을 내고 "이런 혼란은 하루 빨리 매듭짓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장 대변인은 "이런 문제로 국정운영이 흔들리고 끌려다녀선 안된다"며 "지금 국민이 바라는 것은 경제를 살리는 일이며, 집권 3년차를 시작하는 새해 첫 작업부터불발탄이 된다면 정권의 불행을 넘어 국가적, 국민적 불행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우기자 lesli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