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이종구(李鍾九) 의원은 26일 "종합부동산세 도입 여부는 악화된 현재 경제 상황을 고려해 내년 2월 임시국회 이후에 다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종부세를 도입하려면 전국 700만 가구의 시가를 새로 조사해야 하는데 최소 2천500명의 신규 인력과 2년의 시간이 소요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재산세는 올리고 등록세와 취득세는 대폭 인하한다는 데는 동의한다"면서도 "종부세를 도입해 가장 기초적인 지방세원인 재산세를 국세화 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국민의 세금을 깎아줘야 할 국회가 나서서 새로운 세금을 도입하겠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정부가 법안을 다시 제출해 심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안용수기자 aayys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