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이 여당이 추진하고 있는 `4대입법' 저지를 위한 `사이버 전쟁'을 선언하고 나섰다.

한나라당 김형오(金炯旿) 사무총장은 26일 주요당직자회의에서 "`국론분열법 바로알기' 범 네티즌 캠페인을 개최한다"면서 "오는 28일 염창동 당사에서 블로그와미니홈피 시연회와 캠페인 선언식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4대 입법'과 관련한 사이버 홍보계획을 보고했다.

김 사무총장은 "사이버 당원과 당 홈페이지 회원, 사이버 투표인단, 사무처 당직자와 보좌관 등 당이 보유한 사이버 인력 차원에서 블로그, 미니홈피를 개설해 국론분열법 바로알기 캠페인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이버 전쟁은 젊은 네티즌들이 즐겨찾는 블로그, 미니홈피 등을 이용한부드러운 캠페인을 통해 `4대입법'에 대한 한나라당의 입장을 알리고, 젊은 네티즌들이 한나라당에 가지고 있는 부정적 인식을 불식시키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김 사무총장은 "악법 반대 플래시와 성명, 논평 등을 게시하고 일반 네티즌도방문해 댓글을 남기고 토론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희정(金姬廷) 디지털정당위원장은 "국민이 장외 투쟁을 바라지 않아 범국민운동을 이어받은 범네티즌운동을 추진하게 됐다"며 "국민분열법에 대해 어떤 내용이 잘못됐고 한나라당은 무엇을 주장하는지를 비주얼 하게 하나씩 알릴 것"이라고말했다.

그는 또 "대선에서 갑자기 동원하던 시대를 벗어나서 자발적으로 참여해야 한다"면서 "의원들로부터 동영상과 기고문도 받아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경희기자 kyungh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