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동당은 19일 김근태(金槿泰) 보건복지부장관이 국민연금을 `한국형 뉴딜정책' 추진에 사용하려는 정부.여당의 연기금 운용계획에 이견을 제기한데 대해 "정말 당연한 지적"이라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박용진(朴用鎭)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적어도 이번 문제에 있어서는 김 장관의 말이 맞다"면서 "국민의 재산을 투기세력의 `눈먼 돈'으로 전락시켜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반면 민주당 장전형(張全亨) 대변인은 "국민연금 문제에 대해 대통령과 경제부처, 주무부처 장관의 말이 각각 다르게 나오는 등 국민들의 돈을 놓고 `삼원 삼색'을 보이고 있다"며 "국민들이 불안해 할까봐 우려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우기자 lesli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