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조선중앙방송은 17일 통일정책보다 안보정책이 중시돼야 한다는 박근혜 한나라당 대표의 발언에 대해 '반민족적인 생트집'이라고 비난했다. 중앙방송은 이날 '민족반역 무리들의 궤변'이란 제목의 방송물에서 박 대표를직접 거명하지 않은 채 "한나라당이 통일보다 안보를 중시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은우리와의 화해ㆍ협력이 남조선 사회의 안정에 어떤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듯이 광고함으로써 우리를 적으로 규정한 국보법에 대한 남조선 인민의 철폐요구를 묵살하려는 범죄적인 속셈"이라고 말했다. 중앙방송은 "통일이 곧 평화이고 안정이며 양자는 떼어놓고 생각할 수 없는 불가분리의 관계에 있다"며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요인은 민족의 화해와 통일문제에 있는 것이 아니라 그것을 방해하고 대결과 전쟁만을 꾀하는 외세와 친미사대세력,국보법과 같은 반통일제도적 장치에 있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최선영 기자 chs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