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우리당의 중앙당 사무처 당직자들이 꽁꽁 얼어붙은 후원금 시장을 개척하기 위해 `개미후원자'를 발굴하는 캠페인에 나섰다.

우리당 당직자들은 이달 중순께 실.국장단 회의를 갖고 내달 15일까지 사무처당직자 57명이 2억원의 후원금 모금을 목표로 주변 지인들 가운데서 후원자를 찾기로 했다.

우리당은 중앙당 당직자들의 모금 활동이 성과를 거두면 전 당원 차원으로 이를확대할 방침이다.

우리당이 개미후원자 찾기에 나선 것은 공개 행사를 통한 후원금 모금이 금지되고 일정 액수 이상의 경우 후원자의 실명을 공개토록 한 정치자금법 개정 이후 중앙당 후원금이 사실상 끊기다시피 했기 때문. 우리당은 매달 10억원 가량의 국고보조금을 받지만 이것만으로는 당 운영이 어렵고 기간당원들이 내는 매달 2천원 가량의 당비도 대부분 시.도당으로 귀속되기 때문에 극심한 재정난에 시달리고 있는 실정이다.

이같은 사정 때문에 연 10만원까지는 연말정산시 세액 공제를 통해 전액 환급받을 수 있도록 한 제도를 활용해 주변 지인들로부터 소액 후원금을 모금하자는 아이디어가 나왔다.

우리당은 후원금 모금 과정에서 있을 수 있는 불상사를 막기 위해 도덕적 문제가 야기되거나 민원 제기가 없도록 하고 품위를 유지할 것을 사무처 당직자들에게당부했다.

우리당 임무영 운영관리실장은 "개정된 정치자금법이 뭉칫돈의 정치권 유입은차단하되 소액 다수의 후원금으로 정당을 운영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정신을 반영하고 있으나, 정치자금의 수급 구조를 과도하게 제한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주변 사람들에게 취지를 설명하면 상당히 우호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최근 여당 지지율 하락 등의 여파로 개미 후원금 모금 운동이 쉽지만은않은 것으로 보인다.

한 당직자는 "경제가 어려워서인지 후원금 얘기를 꺼내면 냉소적인 반응이 돌아와서 당혹스러울 때도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맹찬형기자 mangel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