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오는 11월 칠레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기간에 한미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간 현안 전반에 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유엔 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중인 반기문(潘基文) 외교장관은 23일(현지시간)낮 맨해튼 월도프 아스토리아 호텔에서 가진 콜린 파월 미 국무장관과의 한미 외무장관 회담에서 APEC 기간의 한미 정상회담 개최에 합의했다고 김숙 외교부 북미국장이 전했다.

회담에서 반 장관은 "11월 APEC 정상회의 때 한미 양국 정상들이 양국간 관심사항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기회를 갖자"고 제의했고, 이에 파월 장관도 동의했다고 김 국장은 덧붙였다.

(뉴욕=연합뉴스) 이래운 특파원 lr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