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정치권은 25일 외교통상부 사무관 2명이 AP통신으로부터 한국인 실종에 대한 문의전화를 받은 것으로 확인되자 '외교.안보 시스템의 총체적 부실'을 질타하면서 관련자 인책과 철저한 쇄신을 요구했다.

열린우리당 신기남(辛基南) 의장은 성명을 통해 "참담한 심정으로 유족과 국민에게 머리 숙여 사과한다"며 "김선일씨 피살사건 의혹은 하나도 남김없이 낱낱이 밝히겠다"고 다짐했다.

김현미(金賢美) 대변인은 "진상을 밝히고 엄중 문책해야 한다"며 "이는 공직자로서 근본자세의 문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직업외교관 출신인 정의용(鄭義溶) 의원은 "AP통신 기자가 어떻게 질문했는 지좀 더 파악해 봐야 할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어느 부서, 어떤 직급의 직원이라도통신사에서 그런 질의를 받았으면 반드시 상사에게 보고하고 담당 과에 전달했어야한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대표는 전여옥(田麗玉) 대변인의 전화보고를 받고 "지금 국정운영 시스템은 마치 골다공증에 걸린 환자처럼 조그만 충격만 받아도 무너지는 급박한 상황으로 진전될 지 모른다"고 지적했다.

김덕룡(金德龍) 원내대표는 "정부는 정확한 실체적 진실을 밝혀야 국민이 이 정부를 신뢰할 수 있지 않겠느냐"며 "잘못된 국정운영의 중심을 국정조사를 통해 바로잡겠다"고 강조했다.

김형오(金炯旿) 사무총장은 "이라크가 지금 어떤 상태인지 삼척동자도 다 아는데 용납할 수 없는 자세"라며 "외교부는 은폐.축소하는 것이 있다면 지금이라도 석고대죄하는 심정으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노동당 김성희(金成熙) 부대변인은 "외교관의 단순한 업무상 문제가 아니라외교.안보 시스템을 비롯한 국가시스템의 총체적 부실에 빠져 있음을 증명하는 사건"이라며 "관련자와 책임자 모두를 가려내 처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 장전형(張全亨) 대변인은 "정부가 먼저 자체조사했어야 하는데 AP통신이먼저 전화문의 사실을 밝힌 것은 국제적 망신"이라며 "외교.안보.국방 라인의 총체적 난국"이라고 비난했다.

(서울=연합뉴스) 추승호 맹찬형 기자 chu@yna.co.kr mangel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