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25일 김선일씨 피살사건과 관련해외교통상부가 이달초 AP통신의 `한국인 피랍 확인 요청' 사실을 공식확인한 데 대해"결코 있어선 안될 충격적인 사실"이라며 관련자 엄중 문책 및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열린우리당 임종석(任鍾晳)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외교부의 믿기지 않는 안이한 대처와 어처구니없는 초기 대응에 분노를 감출수 없다"며 "국회 차원에서 청문회든 국정조사든 신속한 진상규명 작업을 벌여 실추된 대한민국의 국가위신을 회복하겠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전여옥(田麗玉) 대변인은 "한마디로 이제까지 외교부가 주장한 게 모두 거짓말로 드러난 셈"이라며 "국정조사를 통해 외교부, 국정원, NSC(국가안전보장회의)를 비롯한 노무현(盧武鉉) 정부의 총체적인 국정운영 실태를 철저히 파헤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노동당 김성희(金成熙) 부대변인은 "이 나라의 외교.안보시스템을 비롯한국가시스템이 총체적 부실에 빠졌음을 증명하는 사건"이라며 관련 책임자 처벌을 주장하고, 국정조사권 발동을 위한 긴급 4당대표 회동을 제안했다.

민주당 장전형(張全亨) 대변인은 "참으로 통탄할 일"이라며 "외교.안보.국방 라인의 총체적 난국"이라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강영두 이승우기자 k0279@yna.co.kr lesli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