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오는 2005년 12월 말까지 이라크 차출병력 3천6백명을 포함해 모두 1만2천5백명을 감축하겠다고 우리 정부에 공식 통보했다. 리처드 롤리스 미 국방부 동아태담당 부차관보는 지난 6일 만찬을 겸한 공식협상에서 이같은 입장을 한국측에 공식 통보했다고 김숙 외교통상부 북미국장이 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조만간 이라크로 차출될 미2사단 2여단병력 3천6백명은 임무 완료 후 한국에 귀환하지 않게 되며 주한미군 재조정이 끝나면 한국에는 2만5천명이 주둔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정종호 기자 rumb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