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장전형(張全亨) 대변인은 31일 열린우리당 문희상(文喜相) 의원이 열린우리당과 민주당의 통합론을 언급한 데 대해 "6.5재보선을 의식한 정략적 발언으로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말했다.

장 대변인은 논평에서 "최근 열린우리당내에서 나온 `영남발전특위' 구성론, 대통령의 `민주대연합' 발언, 문 의원의 통합 발언은 한마디로 재.보선에서 열세를 만회하려는 선거전략일뿐"이라며 "뿌리깊은 민주당을 한 줌 바람으로 흔들어대려 해선안되며, 민주당은 민주당의 길을 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맹찬형기자 mangel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