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양국이 오는 7일부터 주한미군 감축협상을 본격화한다.

김숙 외교통상부 북미국장은 31일 "오는 7∼8일 서울에서 열리는 9차 미래한·미동맹 정책구상회의(FOTA)에서 주한미군 재조정문제를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국장은 "주한미군 규모 재조정문제는 FOTA회의 분과에서 논의하는 것이 아니라 별도 채널로 협의하게 될 것"이라며 "위성락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정책조정관,현재 공석 중인 국방부 국제협력관 등 관계부처 국장들로 구성된 대미협상팀이 한·미간 실무협상에 나서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미국의 해외주둔 미군 재배치계획(GPR)이 성안단계에 와 있는 점과 주한미군 이라크 차출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감안해 이번 FOTA회의에서 재조정 문제를 논의키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FOTA 수석대표인 리처드 롤리스 국방부 부차관보가 주한미군 감축협상 수석대표도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6월 2차 FOTA에서 미국측이 1만2천명 정도의 주한미군 감축 의사를 전달한 지 1년 만에 양측이 공개적인 협상에 들어가는 것이다.

이달에는 주한미군 감축협상 외에 △용산 미군기지 이전 협상 마무리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3차 6자회담 개최 △2차 남북장성급회담(3일 설악산) △9차 남북경제협력추진위(4일 평양) 등 한·미·북과 관련된 일정이 줄지어 있다.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안보환경에 커다란 변화가 일어날 수 있는 상황이다.

정종호 기자 rumb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