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양국이 내달 7일부터 주한미군 감축협상에 공식 착수한다. 이에 따라 주한미군 감축 문제는 지난해 6월 5일 2차 미래한.미동맹 정책구상(FOTA) 회의에서 미국측이 1만2천명 정도의 감축의사를 전달한 지 1년만에 양국간 공식 협상의 테이블에 오르게 됐다. 김 숙(金 塾) 외교통상부 북미국장은 31일 외교부청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는 내달 7∼8일 서울에서 열리는 제9차 FOTA회의를 계기로 주한미군 규모 등 재조정 문제를 미국과 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부는 김 숙 외교부 북미국장과 위성락(魏聖洛)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정책조정관, 현재 공석중인 국방부 국제협력관 등 관계부처 국장들로 구성된 3인위원회를 구성, 주한미군 감축협상에 임하기로 했다. 김숙 외교부 북미국장은 "주한미군 규모 등 재조정 문제는 FOTA회의의 분과 개념이 아니라 별도 채널로 진행될 것"이라며 "어느 정도 시간을 갖고 논의해야 할 사안인 만큼 이번에는 미측 구상을 주로 듣고 파악하는 데 주안점을 둘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 국장은 "미측의 재외주둔미군 재배치계획(GPR)이 성안단계에 와 있고 주한미군 이라크 차출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감안, 정부는 지난주 외교경로를 통해 이번 FOTA회의를 계기로 재조정 문제를 논의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주한미군 감축협상 원칙에 대해 "한.미동맹의 큰 틀 위에서 모든 것이 진행돼야 하고 한반도 안보상황에 대한 세심한 고려가 있어야 하며, 한.미연합방위능력에 변화가 없어야 한다"며 "또 한반도 경제안보에 있어서도 영향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측은 FOTA 수석대표인 리처드 롤리스 국방부 부차관보가 주한미군 감축협상에 있어서도 수석대표를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 국장은 용산기지 이전 협상과 관련, "마지막 이견 해소를 위해 최근 매우 유익한 접촉을 가졌고 실무적으로 상당한 진전이 있었다"며 "FOTA회의는 다른 한미동맹 의제도 다루고 있어 용산기지 이전 협상이 이번이나 다음번 끝난다고 해서 문을 닫는 것은 아니며 연말까지는 운영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울=연합뉴스) 추승호 인교준 기자 chu@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