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은 29일 정부가 뒤늦게 작년 6월부터한미간 주한미군 감축 논의가 진행됐고, 미측 요구로 이를 비공개했다고 설명하고 나서자 그동안의 양국간 협의내용과 한반도 안보에 대한 정부대책을 촉구했다.

한나라당은 이날 주한미군 병력의 이라크 차출 및 주한미군 감축 움직임과 관련,미국을 방문하고 돌아온 방미 대표단으로부터 결과를 보고받는 등 주한미군 문제에대해 적극 대처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 진(朴 振) 방미대표단장은 보고에서 "주한미군의 이라크 차출이 이라크 사태악화로 인한 추가병력 소요와 미국의 해외주둔 미군 재배치 계획(GPR)에 따른 것이지만 이에대해 한국과 충분한 협의를 하지 않은 채 통보한 것은 한미동맹의 이상기류가 감지되고, 양국간 협의채널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있다는 의문을 제기하지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또 정부가 뒤늦게 작년 6월부터 한미 양국간 주한미군 감축 논의가있었던 사실을 밝히고 나선데 대해 "정부는 주한미군 감축 협의가 진행된 배경과 한미간 협의내용에 대해 구체적이고 소상하게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선교(韓善敎) 대변인은 논평에서 "그동안 이런 중차대한 문제를 계속 숨겨온정부는 국민의 의문에 답해야 한다"며 이라크 파병이 지연되는 가운데 주한미군 차출 문제가 불거진 이유 등을 묻고 "정부의 불확실하고 애매한 처신이 국가적인 문제를 불러온 것이라면 정말 큰 문제"라고 말했다.

민주노동당은 내달부터 주한미군 감축협상이 시작되는 것과 관련, "예전에 이미이뤄졌어야 할 일이지만 지금이라도 감축협상을 시작하게 돼 다행"이라며 환영하는입장을 보였다.

김종철(金鍾哲) 대변인은 "주한미군의 감축과 단계적 철수는 남북한 군축으로이어져 궁극적으로 한반도 평화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우리 정부도 주한미군 감축협상을 계기로 평화군축을 지향점으로 삼는 한반도 평화수립계획을 수립해야 할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장전형(張全亨) 대변인은 "자주국방을 이야기하지만 현대전에서의 자주국방이 '소총들고 보병전'하는 것이 아닌 만큼 우리 경제력이나 정보력이 그만큼 준비돼 있는지를 되돌아봐야 한다"고 말하며 주한미군 감축에 따른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병수 황희경기자 bingsoo@yna.co.kr zitron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