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건(高 建) 전 국무총리의 각료제청 거부파동을 계기로 김혁규(金爀珪) 전 경남지사의 총리후보 지명 문제를 둘러싼 정치권의 논란이 확산될 조짐이다.

특히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김 전지사를 새 총리에 지명할 것이 확실시됨에따라 6.5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이 문제가 정치 쟁점화될지도 주목된다.

한나라당 한선교(韓善敎) 대변인은 26일 논평에서 "왜 그토록 국민과 야당, 그리고 일부 열린우리당 의원들도 반대하는 김혁규 카드를 고집하는지 묻고 싶다"며 "입만 열면 개혁 운운하면서 왜 하필 개혁성에 의문이 있고 민노당까지 반대하는 인물을 굳이 기용하려 하는지 국민들은 의아해 할 뿐"이라고 주장했다.

한 대변인은 "국민통합을 이루고 상생정치를 펼쳐나갈 의지가 있다면 지금이라도 오기정치와는 과감히 작별해야 한다"며 "자칭 CEO지사로서의 실패사례, 재산형성과정, 자동차대회 유치관련 문제점 등이 하나하나 파헤처져 노 대통령의 2기 국정운영에 치명적 흠집이 되지 않기를 국민들은 원한다"고 압박했다.

민주노동당 김종철(金鍾哲) 대변인은 "김혁규씨의 총리 기용은 6.5재보선과 관련돼 있다는 오해를 받을 수 있다"며 "만약 이 카드가 6.5재보선을 겨냥한 것이라면소탐대실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특히 "개혁 드라이브를 걸겠다는 대통령의 말이 단순한 수사가 아니라면 시간이 걸리더라도 언론개혁, 재벌개혁, 비정규직 노동자 문제 등 사회적 현안을 해결할 수 있는 개혁총리를 물색해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민주당 장전형(張全亨) 대변인은 "과거 권위주의 정부에서도 대통령은 자신과다른 지역 출신 총리를 기용해왔다는 것이 기록을 통해 증명된다"며 "영남 대통령에영남 총리 기용은 무리"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열린우리당 김현미(金賢美) 대변인은 "김 전 지사는 친기업적이고 합리적인 인물"이라며 "총리 인준 요청이 새 국회가 실질적으로 열리고 나서 이뤄질 것이므로 재보선과 연관짓는 것은 무리"라고 반박했다.

이재경(李在慶) 부대변인은 "총리 지명은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며 의회는 청문회 제도를 통해 투명하게 자격을 검증하고 판단하면 된다"며 "원칙에 입각한 의회주의의 구현과 상생의 조건으로 이 문제를 거론하는 것은 납득할 수 없다"고 말했다.

우리당은 그러나 당내 호남그룹과 재야파 등 일부에서 김혁규 총리 기용에 부정적인 기류가 표출되자 적잖이 긴장하는 분위기다.

특히 고 전 총리가 노 대통령에게 전달했다는 `제청권 행사 관련 의견서'에 자당 J, C, M이라는 당선자의 반대 의견이 담긴 사실이 알려지면서 분란의 소지가 될까 우려하는 모습이다.

그러나 김 대변인은 "그런 구체적인 움직임이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문병훈 김재현 기자 bhmo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