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장전형(張全亨) 대변인은 25일 고 건(高建) 총리의 사표수리와 관련, "정부와 열린우리당이 장관직 나눠먹기와 총리직 챙기기에만 열중하고 있다"며 정부와 우리당을 비판했다.

장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청와대의 명분없는 정치개각을 반대하는 고 총리를반강제로 사퇴시킨 것은 국정운영이 아직도 아마추어 수준에 머물러 있음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며 "정부와 열린우리당은 총리나 장관 등 전리품을 챙기는 것이아니라 민생과 경제를 챙겨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황희경기자 zitron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