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동당과 민주당은 21일 검찰이 발표한 대선자금 수사결과 내용에 '봐주기 수사'라며 불만을 표시했다.

민노당 김종철(金鍾哲)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에 대한 불입건'이라는 결과는 매우 유감스럽다"며 "특히 노 대통령과 이 회장에 대해 제대로 된 조사조차 이뤄지지 않은 것은 여전히 검찰이 '성역없는 수사'를 실천하지 못한 것으로 국민의 기대에 크게 미치지 못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부정부패를 척결하는 길에 성역은 있을 수 없으며 이를 위해서는 검찰의 적극적인 의지가 더욱 필요하다"며 "최고위 정치인과 재벌총수에 대한 봐주기식 수사는 서민의 박탈감을 가중한다는 점에서도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검찰의 철저한 재수사를 촉구했다.

민주당 장전형(張全亨) 대변인은 "이번 수사는 결국 '태산명동서일필(泰山鳴動鼠一匹: 무엇을 크게 떠벌리기만 하고 실제의 결과는 작다는 뜻)'이었다"며 "연탄공장에 사고가 났는데 사장은 놓아둔 채 연탄가루 묻은 종업원만 구속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꼬았다.

장 대변인은 노 대통령과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에 대해 '직접 모금에 관여한 증거가 없다'며 검찰이 불입건 조치한 데 대해 "최종수혜자가 누가 됐든 당사자가 직접 받지만 않으면 무죄가 성립된다는 검찰 수사의 새로운 가이드라인을 선보였다"고 비난했다.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zitron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