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동당은 18일 주한미군의 이라크 파병이 국내정세에 미칠 영향에 대해 "안보공백은 없다"며 별다른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며 차출병력의 미국본토 복귀에 대해서도 주한미군 철수라는 관점에서 당연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주한미군의 단계적 철수를 당론으로 내세우고 있는 민노당은 주한미군의 이라크파병으로 인해 안보공백이 우려된다는 주장에 대해 "주한미군의 철수는 한반도 평화를 이룰 수 있는 계기로 인식돼야 한다"며 "각종 지표를 통해 북한이 남한에 선제공격을 할 의사가 없음이 알려져 있는데도 전력 공백 등을 운운하며 안보불안을 조장하는 정부의 태도는 명백히 잘못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한국군의 이라크 추가파병에 대해서도 주한미군까지 파병되는 상황에서 미군과 함께 움직이는 모습이 아랍권에 어떻게 비춰질지를 우려하면서 오히려 한국군의 사상가능성이나 국내에서의 테러가능성이 커지는 만큼 우리군의 추가 파병은 철회돼야 한다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김종철(金鍾哲) 대변인은 "이번 사안을 주한미군이 빠진 만큼의 전력 공백을 채워야 하는 사안으로 인식하는 것은 남북간 군사대치를 온존시키고 군사비 경쟁을 가속화시켜 한반도 평화에 결코 기여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은 안보불안의 측면보다 한국군의 이라크 파병 철회에 초점을 맞추며 정부의 명확한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장전형(張全亨) 대변인은 "민주당은 처음부터 이라크 추가 파병을 당론으로 반대했으며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는 일관된 입장을 갖고 있다"며 "이라크가 최악의 상황에 있고 파병했던 나라들마저 철군하고 있는데 명분 없는 전쟁에 우리 젊은이들을 보낼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장 대변인은 또 "유엔 주도의 평화유지군이나 재건부대로서 파병은 가능할 수 있다"며 "미국조차도 대선을 앞두고 이라크 딜레마에 빠져 있는데 우리 정부가 미국의 눈치를 보지 말고 입장을 명확히 밝혀야 한다"면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국민을 설득할 게 아니라 미국을 설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zitron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