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14일 헌법재판소의 탄핵소추안 기각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히고, "이제 국민통합을 통해 민생경제 살리기에 전념할 때"라고 말했다.

한화갑(韓和甲)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17대 총선후보자 모임에서 "헌재가 법과 양심에 따라 결정한 것으로 보며, 헌재의 결정을 존중한다"면서 "이제 서로 힘을 모아 국민과 민족, 민생을 위해 서로 화합해야 하며특히 경제건설에 매진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장전형(張全亨)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이제 우리 앞에 놓인 과제는 통합과 화합"이라면서 "힘을 모아서 경제 살리기에 총력을 다해야 할 때이고 이것이 국민이바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맹찬형기자 mangel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