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대표는 13일 오후 여의도 컨테이너당사에서 전경련 회장단과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회장단을 잇따라 면담하고 국내경제 활성화및 외국인 투자증진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박 대표는 강신호(姜信浩) 회장과 현명관(玄明官) 부회장 등 전경련 회장단과의면담에서 "경제위기와 실업을 해소하기 위해 일자리 창출이 시급하다"며 "정치권은기업의 투자분위기 고조를 위해 노력할테니 기업의 적극적인 투자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어 "지금처럼 투자가 위축된 상황에서 공정위 계좌추적권 연장 등조치를 내놓으면 투자를 하지 말라는 뜻 아니냐"며 여권의 경제정책을 비판했다. 강 회장은 "기업가는 이익이 보이면 규제가 있어도 투자를 하게 되는데, 지금은이익이 난다는 자신이 없어 투자가 안되고 있다"며 그 원인으로 경제정책의 불확실성을 지적했다. 현 부회장은 "지금은 경제위기라는 인식에 공감하고, 최소한 탄탄한 성장가도에들어설 때까지 기업가들이 경제살리기에 매진할 수 있도록 하는 사회분위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박 대표를 면담한 윌리엄 오벌린 회장 등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회장단은 "언론을 통해 해외에 보도되는 한국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와 노사문제가 한국투자의 걸림돌"이라며 "하지만 한국의 노사관계 성장 등은 놀라울 정도로, 앞으로 잘해결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17대 국회에서 규제개혁특위를 통해 불필요하고 불합리한 규제를 과감히 철폐하겠다"며 미국 기업의 한국 투자 활성화를 당부했다. (서울=연합뉴스) 강영두기자 k0279@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