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동당과 민주당, 자민련은 3일 열린우리당 정동영(鄭東泳) 의장과 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대표의 여야대표회담 결과에 대해 이날 회담 결과가 단순한 합의에 그치지 않고 실천으로 이어져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민노당 김종철(金鍾哲)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민소환제 도입과 국회개혁특위구성 등 정치개혁과 관련한 합의에 대해 환영한다"며 "합의를 넘어 실천으로 이어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그러나 이날 회담에서 민노당이 제외된데 대해 "진보적 대안과 13%에 이르는 국민적 지지를 받은 민노당을 배제하고 회담을 진행한 것은 전혀 납득할수 없는 행태"라며 "양당이 지금과 같이 정략적인 태도로 민노당을 배제한 정국운영을 추진한다면 국민적 비난에 직면할 것"이라고 불만을 표출했다.

노회찬(魯會燦) 사무총장도 "민노당을 배제하고 양 당이 서둘러 회담을 진행한것은 국민의 강력한 개혁요구에 대해 위기의식을 느끼고 '액션'을 하면서 피해가는것 같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장전형(張全亨) 대변인은 "민생경제를 살리는 데는 이견이 있을 수 없으므로 민주당도 작은 힘이나마 보탤 것"이라면서도 "정치권에서 나올 만한 좋은 말은다 들어갔는데 시작과 과정, 끝이 똑같아야 하며, 교만하거나 자만하지 않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자민련 문도연 부대변인은 "민생경제와 정치개혁, 남북문제 등과 관련, 전체적으로 전향적이고 진일보한 합의성과가 있는 것으로 평가한다"며 "그러나 사진 한번찍고 합의된 바는 지키지 않는 과거관행이 되풀이되지 않을지는 지켜볼 일"이라고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zitron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