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의료복지재단과 글로벌케어, 효산의료재단샘안양병원 등 경기지역 의료봉사단체 및 의료기관들이 27일 북한 룡천지역 주민들을 돕기 위한 연합의료지원단 발대식을 가졌다. 의료지원단은 샘안양병원 의사 5명, 글로벌케어 소속 의사 2명, 간호사 3명, SAM의료복지재단 직원 1명, 지원방안을 찾기 위한 현지상황 파악 조사요원 2명(도청직원) 등으로 구성돼 있다. 지원단은 28일 중국 단둥(丹東)지역에 들어가 현지에서 의료봉사활동을 하고 있는 단동복지병원(SAM의료재단 설립) 의사들과 함께 대기하며 북한측과 룡천지역내의료지원활동 방안을 협의할 계획이다. 지원단은 북한측이 의료진의 진입을 허가할 경우 룡천 폭발참사지역으로 들어가의료지원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또 룡천지역 부상자들이 단둥지역으로 이송될 경우 단동복지병원에 이들을 수용,치료하기로 했다. SAM의료복지재단은 UN산하 NGO단체인 국제SAM 한국본부이며 그동안 단둥지역에서 중국 현지인 및 조선족, 북한 동포 등을 대상으로 봉사활동을 벌여 왔다. 또 글로벌케어는 의료인들이 중심이 돼 설립된 민간의료봉사활동 단체이다.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kwa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