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정치권은 24일 대규모 인명.재산 피해를 낸북한 용천역 폭발사고와 관련, 한 목소리로 정부의 신속한 지원을 촉구하고 범국민적인 성금 모금운동을 제안했다.

열린우리당 김기만(金基萬) 선임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정부는 물론 대한적십자사를 포함한 민간단체와 국민들도 구호약품과 생필품 지원에 적극 동참하길 바란다"며 의약품과 의료진, 긴급구조대를 포함한 `병원선'을 북한에 보내는 방안을강구해줄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한나라당 배용수(裵庸壽) 수석부대변인도 "용천역 주변이 모두 폐허가 될 정도이지만 북한의 긴급 방재체계는 제기능을 못할 정도로 허술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정부는 이미 인도적 지원을 밝힌 만큼 우선 의료구호 활동부터 서둘러야 하며, 한나라당은 정부의 지원대책에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노동당 노회찬(魯會燦)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5만여명에 달하는 당원들을 대상으로 모금운동을 벌이기로 했다"며 "국민 모두가 동포애를 발휘해 인도적 지원에 함께 나서자"고 강조했다.

민주당 장전형(張全亨) 대변인도 "정부와 대한적십자사 등 공식 채널을 통해서 보낼 수 있는 대북 지원금에 한계가 있다면 민간 차원에서 국민성금 모금이라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맹찬형기자 mangel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