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장전형(張全亨) 대변인은 24일 북한 용천역 폭발사고와 관련한 논평을 통해 "정부와 대한적십자사 등 공식 채널을 통해서 보낼 수 있는 대북 지원금에 한계가 있다면 민간 차원에서 국민성금 모금이라도 해야한다"고 말했다.

장 대변인은 "정부는 좌고우면할 것 없이 신속히 복구 및 의료 인력과 장비를지원해야 할 것"이라며 "정치적 색채가 없는 사회단체의 주관으로 신속히 모금활동을 벌여 인도적 지원에 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맹찬형기자 mangel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