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19일 여의도 당사에서 총선 당선자 9인회의를 열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총선 선대위를 해산했다.

비상대책위는 한화갑(韓和甲) 전 대표가 위원장을, 손봉숙(孫鳳淑) 김종인(金鍾仁) 당선자가 부위원장을 맡아 당 수습에 나서기로 했다.

사무총장은 이정일(李正一) 의원, 정책위의장은 김효석(金孝錫) 의원, 타 정당과의 협의를 맡을 원내총무는 이낙연(李洛淵) 의원, 기조위원장은 이상열(李相烈)당선자가 각각 맡기로 했고, 대변인은 이승희(李承姬) 당선자와 장전형(張全亨) 선대위 대변인이 맡게 됐다.

한 위원장은 회의 직후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의 결정을 겸허히 수용하며, 뼈를깎는 아픔과 반성을 통해서 앞으로 민주당이 책임있는 정책 정당으로 거듭 태어날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합치기로 했다"며 "당 쇄신을 추진할 것이며 중앙당을 없애는 것까지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사무총장 책임하에 당의 재산, 부채, 인력 정리 등을 포함한 개혁적 쇄신을 할 것이고, 정책적 필요사항은 아웃소싱을 통해 정책위의장 책임하에 해결해나갈 것"이라며 "당선자들이 보좌진을 당에 파견해서 일하도록 하는 등 경비를대폭 줄이겠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또 "당의 여러 문제는 9인의 당선자가 난상토론을 통해서 만장일치로 결정해서 시행하기로 했다"며, 추미애(秋美愛) 선대위원장의 역할에 대해서는 "다음 기회에 다시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맹찬형기자 mangel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