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와 열린우리당은 19일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정책정례회의를 열고 공공부문에서 지난해보다 9만명 증가한 37만명에게 일자리와 훈련기회를 제공키로 했다. 당정은 이헌재(李憲宰) 부총리겸 재경부 장관과 김근태(金槿泰) 원내대표, 정세균(丁世均) 정책위의장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열고 민간의 일자리 창출기반이 마련될때까지 공공부문의 취업지원 역할을 강화하자는 취지에서 이같이 합의했다. 당정은 특히 37만명으로 확대된 공공부문의 취업기회 중 상반기에 70% 이상을조기 집행키로 했다. 당정은 또 오는 7월부터 2006년 6월까지 2년간 한시적으로 고용창출형 창업에대해 소득 발생후 5년간 법인세(소득세)를 기본으로 50% 감면해주기로 했다. 중소기업 지원 강화를 위해 신용보증기금과 기술신용보증기금의 보증공급 규모를 39조원에서 42조원으로 확대하고 특례보증 등을 통해 원자재난을 겪고 있는 업체도 지원키로 합의했다. 이와 함께 당정은 6월말까지 토지규제 개혁 추진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민관 합동으로 토지규제 개혁 태스크포스를 만들기로 했다. 당정은 또 투자활성화와 노사관계개선, 금융시장 안정과 구조조정 등을 위해 17대 국회가 열리는대로 조세특례제한법, 중소기업창업지원법, 지방세법, 비정규직보호법, 근로기준법 등을 개정하고 종합부동산세법을 제정키로 했다. 한편 이날 회의 모두에서 이헌재 부총리는 "총선 이후 정치 논리가 다시 강해지고 시장경제원리에 반하는 주장이 커지는 것 아니냐는 국내외의 우려가 있는 것도사실"이라며 "국민들은 정치적 불확실성이 상당부분 해소된 만큼 어려운 민생문제해결에 힘이 모아지고 보다 현장감있고 현실감있는 정책이 마련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근태 원내대표는 "단기적으로 경기를 살려달라는 요구와 경제개혁을 통해 선진화를 앞당겨 달라는 두가지 요구는 상충되는 부분이 있다"며 "전략적 원칙을 지키면서 단기적으로 제기되는 부분에 효과적으로 대처하는 방안을 당정협의에서 찾아나가자"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고일환기자 koma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