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은 19일 김정일(金正日) 북한 국방위원장이 극비리에 중국을 방문중인 사실이 알려지자 방중시점과 목적에 주목하면서도 북핵문제 해결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조심스레 내다봤다.

북한이 최근 경제난 타개에 부심해 왔고 `한반도 비핵화' 입장을 견지해온 중국이 그동안 북핵문제 중재자 역할을 자임해 왔기 때문에 중국의 대북 경제지원을 전제로 핵문제에 대한 북한측의 양보가 이뤄질 수도 있다는 관측이다.

이에 따라 정치권은 정부가 외교채널을 총동원, 북-중간 공식.비공식 합의내용을 신속히 파악하고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열린우리당 임채정(林采正) 의원은 "갑작스럽게 일정이 잡혀 조금 지켜봐야겠지만 북핵문제가 풀릴 것 같으면서도 풀리지 않는 이 시점에서 김 위원장의 중국방문은 북핵문제를 포함한 북미관계의 해법을 모색하는데 긍정적인 신호로 봐야 한다"고분석했다.

같은 당 장영달(張永達) 의원은 "김 위원장은 중국을 통해 신뢰성 높은 메시지를 미국에 전달함으로써 경제적 지원에 대한 미국의 불신을 해소하고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의 진전 가능성을 높이길 희망한다"고 기대했다.

한나라당 박 진(朴 振) 의원은 "북한의 경제난 타개와 핵문제 해결을 위한 북-중간 공조문제가 주요 의제가 될 것"이라며 "북핵문제 해결의 실마리가 제시될 수도있기 때문에 정부는 외교채널을 총동원해 북-중간 합의내용을 파악하고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 박 의원은 "김 위원장이 당초 5월에 방중하려 했다가 딕 체니 미 부통령의 방한과 한국의 총선 직후에 극비방중했고,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과 처음 정상회담을갖는 점도 주목해야 할 부분"이라며 "특히 이번 총선이 한미, 한중 및 남북관계에미칠 영향에 대해서도 북중 양국간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민주노동당 김종철(金鍾哲) 대변인은 "방중목적이 확실치 않아 단정하긴 어렵지만 북한이 경제개방에 이어 북핵문제에 전향적 자세를 보이려는 것으로 해석된다"며"이런 상황에서 미국이 무조건 선 핵폐기 주장만으로 북한의 발목을 잡는 것은 옳지않고 정부도 소극적 자세를 벗어나 북핵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장전형(張全亨) 대변인은 "김 위원장은 방중할 때마다 중국의 개혁개방정책을 적극 수용한 바 있다"며 "특히 6자 회담과 북핵문제 등으로 한반도가 국제사회에서 주목받고 있는 만큼 김 위원장의 방중이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에 긍정적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논평했다.

(서울=연합뉴스) 문병훈 전승현기자 bhmoon@yna.co.kr shch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