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과 민주당은 12일 열린우리당 정동영 의장의 선대위원장직과 비례대표 후보 사퇴에 대해 "선거용 쇼,쇼크 정치"라며 비판했다.

그러면서도 양당은 정 의장의 사퇴가 이번 총선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한나라당 은진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비상식적 행위로서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며 "위기를 조성해서 노사모 등 친노 세력을 재결집시키려는 의도가 아닌지 의심이 든다"고 공격했다.

은 대변인은 또 "탄핵의 불씨를 지피려는 시도로도 보이지만 국민들은 헌법재판소의 탄핵 결정을 차분히 기다리며 그 결과를 수용해주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총선에서 과반수 의석도 모자라 압도적인 다수 의석을 차지하려고 국민을 불안하게 만들고 있다.'쇼크 정치'로 국민의 합리적 판단을 방해해선 안된다"고 비난했다.

총선 지원 유세를 위해 부산·경남을 방문 중인 박근혜 대표는 정 의장이 사퇴했다는 보고에 "알겠다"라며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전여옥 대변인이 전했다.

민주당 박준영 선대본부장은 "열린우리당에 모여있는 사람들이 분열과 배신을 거리낌없이 하는 것을 수없이 봐왔다"면서 "민주당에서 분당해서 열린우리당에 참여한 사람들은 결국 '팽'당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본부장은 "열린우리당의 출발은 노무현 당을 만들자는 것"이라며 "열린우리당은 오래갈 정당이 아니며 끊임없이 모래알같이 분열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전형 대변인은 "열린우리당이 모처와 교감하에 국민을 교란하기 위해 정교하게 기획한 선거용 쇼"라고 비난했다.

홍영식·최명진 기자 y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