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 막판 수도권과 부산.경남, 호남지역 등을 중심으로 접전지가 늘어나는등 혼전양상을 보임에 따라 금권선거,흑색선전 여부를 둘러싼 각당의 공방전도 치열해져 선거후유증이 우려된다.

최근 지지율 정체 또는 소폭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열린우리당이 지지율 상승추세인 한나라당을 집중 공격하면서 한나라당의 대응 수위도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민주당은 우리당을 주 타깃으로 삼는 등 각당간 물고 물리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한나라당은 12일 열린우리당이 민생을 챙겨야 할 여당의 본분을 망각한 채 흑색선전과 허위비방을 일삼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사안별로 법적대응 의사를 밝히는 등공세수위를 높였다.

전여옥(田麗玉) 대변인은 "열린우리당 허인회(許仁會) 후보가 `해외망명 인사에따르면 스위스 은행에 있는 박정희(朴正熙) 전 대통령의 부정자금이 박근혜(朴槿惠)대표에게 건네졌다'고 주장했다"며 "허 의원이 근거자료를 제시하지 않을 경우 법적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나경원(羅卿瑗) 깨끗한 선거위원장은 선대위 회의에서 "박근혜 대표 비방노래가유포되는 등 열린우리당과 노사모 등의 흑색선전과 비방이 난무하고 있어 동방예의지국이 `욕설지국'이 될 지경"이라며 열린우리당을 비판했다.

그러나 박 대표는 윤여준(尹汝雋) 선대위 상임부본부장에게 전화를 걸어 "상대측에서 네거티브로 나와도 우리는 절대 네거티브 운동 하지 말도록 각 후보에 긴급연락하라"며 "만약 네거티브 운동을 하면 당에서 나중에 조치할 것이란 점도 분명히하라"고 지시했다.

열린우리당은 `탄핵정당' `차떼기정당' `부정부패정당' `지역주의정당'이란 용어 등을 동원, 한나라당에 십자포화를 퍼부으면서 이른바 `박근혜 효과' 차단에 주력하고 있다.

이평수(李枰秀)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한나라당 정형근(鄭亨根)후보의 동생으로 추정되는 사람들이 우리당 이철(李哲) 후보 지지를 호소하던 고 박종철군의 아버지 박정기씨를 집단폭행해 전치 3주의 상처를 입혔다"며 철저한 진상조사와 관련자 처벌을 촉구했다.

앞서 정동영(鄭東泳) 의장은 전날 "박근혜 대표의 유세장에 돈을 살포해 청중을동원한 의혹이 있다"며 "아직까지 정신을 못차리고 유세장에 돈주고, 밥사주고, 차편주고, 일당주고 동원하는 정치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맹비난했다.

신기남(辛基南) 선대본부장도 "박 대표가 영주 유세를 한 6일 저녁엔 보험영업소 사무실에서 13명에게 30만원씩을 살포, 경찰에 적발됐고, 인천유세를 하던 9일엔150-200명의 청중을 조직적으로 동원했다는 정황이 포착됐다"며 한나라당의 `동원선거' 의혹을 집중 제기했다.

민주당은 한나라당보다 지지층이 겹치는 열린우리당 공격에 주력하고 있다.
추미애(秋美愛) 선대위원장은 주말 호남권 유세에서 연설 대부분의 시간을 우리당 비판에 할애하며 '우리당 흠집내기'에 주력했다.

추 위원장은 "영남에서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이 만든 민주당 간판으로는 `노무현당'을 만들 수 없다는 계산에서 나온 `부산신당'이자 권력을 중심으로 모인 `껍데기 정당'"이라고 열린우리당을 비난한데 이어 우리당 영등포 당사에 대해서도 "겉은 페인트 칠이 벗겨지지만 내부는 호화스럽다더라"고 주장했다.

장전형(張全亨) 선대위 대변인은 "전국적으로 열린우리당 후보들이 부정선거,돈선거, 구태선거를 벌이고 있다"며 "무자격자, 무능력자를 국회로 보내서는 안되며,열린우리당 후보들은 검증되지 않은 후보"라고 목청을 높였다.

(서울=연합뉴스) 전승현 황희경 김중배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