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단기필마로 민주당 재건"

민주당 추미애(秋美愛) 선대위원장은 1일 "백척간두의 위기에 처해있는 엄중한 시기에 민주당을 반드시 재건하고, 민주당 후보 및 평화개혁세력의 승리를 위해 단기필마로라도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조순형(趙舜衡) 대표의 비상대책위측에 의한 `개혁공천' 무효화 이후 외부와의연락을 끊었던 추 위원장은 장전형(張全亨) 선대위 대변인을 통해 발표한 성명을 통해 "이번 총선에서 백의종군의 심정으로 민주당과 평화민주개혁세력의 승리를 위해최선을 다하겠다"며 선대위원장직을 계속 수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추 위원장은 "비대위가 선대위에서 의결된 개혁공천을 뒤엎은 것은 국민을 외면한 선택이며 안타깝고 부끄러운 일"이라며 "그러나 개혁만이 살 길이라는 소신에는변함이 없으며, 비록 저의 뜻이 실현되지는 못했지만 당원과 국민 여러분께서 이것이 곧 민주당의 갈 길이자 국민의 뜻을 받드는 충정으로 받아들여줄 것으로 믿는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장 대변인은 "추 위원장이 백의종군의 심정으로 총선을 앞장서 지휘할 것임을 밝힌 것"이라며 "개혁공천이 실현되지 못한 것은 가슴이 찢어질만큼 아픈일이나, 선거기획단에서 향후 활동 계획을 마련중"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맹찬형기자 mangel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