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금실 법무장관이 노무현 대통령 탄핵과 관련, 또다시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지난 15일 기자들과 만나 "국회가 탄핵소추를 취소하는게 바람직하다"고 말해 정치권으로부터 집중 공격을 받았던 강 장관이 이번에는 노 대통령의 탄핵심판 대리인단 간사인 문재인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직접 만나 탄핵심판사건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특히 강 장관의 이번 행동은 대통령 직속 국가인권위 주요 간부들의 탄핵반대 성명 파문에 이어 터져나온 것이어서 정치권에 큰 파문이 예상된다.

논란의 발단은 강 장관이 19일 서울 강남 M호텔에서 문 전 수석과 가진 회동.

법무부측은 강 장관이 "문재인 변호사가 청와대 민정수석을 그만둔 후로 한번도 만나지 못해 19일 오전 한차례 만나 인사만 나눴을 뿐이며, 탄핵심판과 관련한 서류를 주고받은 적도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문제는 법무부가 정부의 법 해석기관으로 헌법재판소에 23일까지 '대통령 탄핵'에 대한 의견서를 제출해야 한다는데 있다.

특히 그동안 강 장관이 보여온 일련의 행보에 비춰 법무부가 이번 의견서에서 탄핵의결에 따른 국정 난맥상을 지적하는 등 국회의 탄핵 사유에 대한 부정적인 언급을 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두 사람의 만남을 두고 정부(법무부)측이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에서 변호인단을 조직적으로 지원하거나 변호인단과 모종의 협의를 벌이는게 아니냐는 의심의 눈길이 쏠리고 있다.

강 장관은 15일에도 기자들과의 오찬에서 "총선 후 새로 구성될 국회가 탄핵소추안을 취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언급, 대통령 탄핵에 대한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한 바 있다.

강 장관은 또 노 대통령 탄핵 사유중 하나인 방송기자클럽 회견에서 열린우리당 지지 발언에 대해서도 "전체적으로 사전 선거운동에 해당한다고 보기 어려운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해 파문을 일으켰다.

그러나 강 장관의 이같은 행동에 정치적 의도는 없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강 장관은 노 정권 출범 이후 정치권 눈치를 보지 않고 소신 발언을 해왔다.

이태명 기자 chihi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