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과 민주당은 20일 강금실(康錦實)법무장관과 문재인(文在寅)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호텔 회동과 관련, "법무장관의본분을 망각한 경거망동"이라고 성토했다.

두당은 특히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에 엄정 중립을 지켜야 할 법무부의 수장이 노 대통령의 변론 대리인단 간사인 문 전 수석을 만난 것은 공무원의 중립 의무를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라며 대통령 권한대행인 고 건(高 建) 총리에게 강 장관 문책을 요구했다.

한나라당 배용수(裵庸壽) 수석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강 장관이 노 대통령 변론대리인단 간사인 문 전 수석을 만난 것은 공무원의 중립의무를 정면으로 위반한것이며, 법무부 수장으로서 책무를 망각한 위험한 망동"이라며 "헌재 결정에 영향을주려는 불순한 의도"라고 주장했다.

배 부대변인은 "고 대행은 공직사회의 안정과 헌재의 올바른 결정을 위해서라도강 장관을 엄중 문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 조순형(趙舜衡) 대표는 강 장관의 `국회의 탄핵안 철회' 발언과 문 전수석과의 회동을 겨냥, "대한민국의 법무부 장관인지, 노무현 개인의 변호사인지 본분을 망각한 처사"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재두(金在斗)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강 장관과 문 전 수석이 백주에 버젓이호텔에서 만나 탄핵관련 서류뭉치를 주고 받고 부적절한 `입맞춤'을 한 이유가 뭐냐"고 묻고 "강 장관이 탄핵 철회 발언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선관위의 조사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경거망동을 한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또 대통령 직속 국가기구인 의문사진상규명위 일부 위원과 직원들이탄핵안 가결을 규탄하는 시국선언을 발표한 데 대해서도 "국가사회의 기강을 흔드는일"이라며 이들에 대한 문책을 요구했다.

조 대표는 의문사위 성명과 관련, 상임중앙위원회의에서 "노 대통령이 말하는시민혁명에 이어 이제 공무원 혁명까지 시작되는 것 아닌지 불안을 감출 수 없다"며"이들이 불이익을 감수하겠다고 했는데 이는 공공연한 불복종 의사 표시인 만큼 고건 대통령 권한대행은 이들을 즉시 엄중 문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맹찬형 황희경기자 zitrone@yna.co.kr mangel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