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과 민주당이 16일 노무현 대통령의 '코드장관'으로 알려진 강금실 법무부 장관을 집중 질타했다.

'17대 국회에서 탄핵소추를 취하하는게 적당하다'는 강 장관의 전날 발언에 대해 노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 수준의 발언이라며 공직자 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 수사를 의뢰키로 하는 등 성토하고 나섰다.

민주당 조순형 대표는 이날 상임중앙위회의에서 "강 장관이 (탄핵소추에 대해) 간단한 형사사건 취급하듯 망언하는 것은 묵과할 수 없다"며 법사위를 소집해 추궁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나라당 홍사덕 총무는 "(강 장관이) 총선 전에 열린우리당이 이기면 법사위원장을 바꾸면 어떻겠느냐는 등 각료로서 언급할 수 없는 말을 했다"며 "대통령의 의중을 반영해 고건 대통령 권한대행을 견제하려는 움직임"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열린우리당 이평수 수석부대변인은 "탄핵안 가결로 국민들에게 몰매를 맞은 야당이 일을 잘하고 있는 강 장관에게 엉뚱하게 화풀이하고 있다"고 역공을 가했다.

반면 강 장관은 이날 국무회의에 앞서 만난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단답형 내지 묵묵부답으로 일관, 전날 거침없이 소신을 밝힌 것과는 대조를 이뤘다.

강 장관은 '사면법 개정안에 대해 사전 논의할 것이냐'는 질문에 "없다. 다음주에 한다"고만 답했다.

김형배 기자 k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