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16일 강금실(康錦實) 법무장관의 `17대국회에서의 탄핵소추 취하 가능성 검토' 발언에 대해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발언"이라며 선거법 위반 여부에 대한 조사와 검찰 고발을 의뢰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이날 상임중앙위 회의에서 "강 장관이 어제 기자간담회에서 17대 국회에서 탄핵소추를 취하할 수 있음을 시사한 발언을 한 것은 명백하게 선거에 영향을미치는 발언이며, 장관의 선거중립 의무를 위반한 것"이라고 의견을 모았다고 이승희(李承姬) 대변인이 밝혔다.

강 장관은 전날 기자들과 만나 `총선후 결과에 따라 탄핵소추 취하가 가능하다는 의견이 있다'는 질문에 "검토가 필요할 것"이라며 "가능하다면 탄핵소추를 취하하는게 현재로선 가장 적절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이와함께 "다른 국정은 다 정상적으로 돌아가는데 검찰에서도 수사를 계속해야 할 것"이라며 "검찰이 왜 불법자금에 대해 조사하지 않는지 문제를 제기하겠다"며 수사재개를 촉구하고, 법사위를 열어 검찰의 불법자금 수사 문제를 따질 방침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맹찬형기자 mangel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