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장전형(張全亨) 수석부대변인은 15일 강금실(康錦實) 법무부 장관의 탄핵 관련 언급에 대해 "강 장관이 선거에서 중립을 지킬 수 있는지 심각한 의문이 든다"며 강 장관의 해명을 요구했다.

장 부대변인은 이날 강 장관이 기자들과 만나 "(이번 탄핵은) 주권을 가진 국민의 권위와 의사에 반해 결정된 면도 있다고 보며 법률검토가 필요하겠지만 가능하다면 총선결과에 따라 탄핵소추를 취하하는 게 현재로서는 가장 적절한 방법이 아닌가한다"고 말한 것과 관련, "강 장관이 선거 중립을 지켜야 할 법무장관 신분인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개인변호사나 청와대 대변인인지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장 부대변인은 이어 "강 장관의 발언은 고의성이 짙어 보이며 당 차원의 대책을 세우겠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민주당은 오전 강 장관이 대국민담화를 발표하며 "선거를 한달여 앞둔 임기 말 16대 국회의 탄핵안 가결로 헌정 초유의 상황이 발생, 과열시위 등이 우려됐으나..."라고 말한 데 대해서도 "중립적인 위치에서 선거를 엄정하게 관리해야 할 법무장관이 이런 정치적인 발언을 하는 것 자체가 큰 문제로 강 장관은 자중자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zitron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