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조순형 대표가 5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도중 총선 출마설이 나돌고 있는 김진표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과 강금실 법무부 장관에게 원고에 없는 '쓴소리'를 했다.

조 대표는 장·차관과 청와대 비서관들의 '총선징발'을 언급하다가 갑자기 "김진표 경제부총리 있습니까"하면서 김 부총리의 이름을 불렀다.

조 대표는 "김 부총리가 수원의 재활원을 방문해 금품을 전달,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됐다는데 사실이냐"면서 "경제는 되살리지 않으면서…. 총선에 나서려면 당장 과천청사에 가서 보따리 싸라"고 '호통'을 쳤다.

조 대표는 이어 "강금실 귀하는 출마하냐"고 물은 뒤 "가만히 보니 현 상황을 즐기는 것 같다"면서 "법무 행정의 최고 책임자가 총선에 출마하면 검찰이 지금까지 수사한 것을 어느 누가 믿겠느냐"고 주장했다.

이에 김 부총리와 강 장관은 아무 말 없이 묵묵히 자리를 지켰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