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우리당 정동영 의장은 15일 "정부가 일자리창출에 솔선수범해야 한다"며 "정부투자기관과 정부출연연구소 등 공공부문부터 이공계 출신 중심으로 신규 채용을 과감하게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고 "이공계 청년층 채용을 확대하는 기업에 대해서는 세금을 줄여주는 제도를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정부가 시행 중인 '청년 인턴 및 연수제도'와 관련,정 의장은 올해 예산을 지난해 9백억원보다 두배 가까이 많은 2천억원을 투입해 지난해 5만명이었던 대상인원을 10만명까지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의장은 전날 노무현 대통령이 연두회견에서 '일자리 창출을 위한 경제지도자회의' 소집을 촉구한데 대해 "자연스러운 당정협력의 단초"라며 "당이 앞장서 대안을 마련해 청와대와 정부에 제안하겠다"고 말했다. 청와대와 열린우리당과의 관계설정에 대해 정 의장은 "노 대통령이 입당하면 곧바로 주례회동을 갖고 그 자리에서 과감히 정책건의와 함께 쓴소리도 하겠다"고 밝혔다. 또 "실업극복의 가시적인 성과와 민생에 파란불이 켜질 때까지 정치개혁법안 통과를 제외한 모든 정쟁을 중단하는 신사협정을 맺을 것을 야당에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정치개혁 협상에 대해 정 의장은 "한나라당 민주당 자민련의 신3당 야합이 획책하고 있는 정치개악을 저지하기 위해 총매진하겠다"며 "민주당은 정치개혁 협상을 개악으로 몰아간 한·민·자 동맹을 즉각 탈퇴하고 열린우리당과 공조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그러나 정 의장의 '정쟁중단'제안에 대해 한나라당 박진 대변인은 "민생경제를 외면한 채 총선정략에 몰두하고 있는 노 대통령의 불법 사전선거운동이 중단되지 않는 한 백약이 무효"라고 반박했다. 박해영 기자 bon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