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측근비리의혹 특검을 관철시킨 한나라당이 대선자금특검에 이어 `병풍'사건 등 지난해 대선 당시 이회창(李會昌) 후보 비방 관련 3대의혹 사건마저 특검을 추진하겠다고 나서자 당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특검을 추진하려는 쪽에선 검찰의 편파수사를 견제하고 정국주도권 확보를 위해특검추진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지만 다른 쪽에선 지도부가 너무 특검에 집착해 `특검 만능주의'에 빠진게 아니냐며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특검 불가피론'의 중심세력은 최병렬(崔秉烈) 대표와 이재오(李在五) 사무총장을 정점으로 한 비대위이다. 최 대표는 21일 오전 SBS-TV 시사프로그램에 출연, 대선자금 특검문제에 대해 "검찰을 신뢰하지만 대통령 위상에 걸린 문제를 검찰이 해낼수 있겠나"며 "지금은 특수한 상황이고 특검도입이 옳다"면서 대선자금 특검 추진의사를 거듭 표명했다. 최 대표는 대선자금 특검추진에 대한 비판적 시각에 대해 "대선 당시, 특히 후보단일화 이후 여론조사는 노 대통령이 이회창 후보보다 높았는데 (검찰이) 우리당것만 철저히 펼쳐놓고 있다"면서 "수사를 안 한 것인지, 해도 덮고 발표를 안 한 것인지, 알 길이 없다"며 대선자금 특검의 당위론을 펼쳤다. 앞서 이재오 사무총장은 지난 19일 비대위.주요당직자 연석회의에서 지난 대선과정에 제기된 설 훈(薛 勳) 의원의 `이회창 후보 20만달러 수수설', 김대업씨 `병풍(兵風) 조작사건', `이 후보의 기양건설 10억원 수수설' 사건 등에 대한 2심재판이 끝나는 대로 특검을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비대위 내에서는 `썬앤문 사건'과 `장수천 의혹'에 대해서도 특검추진 여부를저울질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러나 최 대표와 비대위의 이같은 특검 추진에 대해 지도부는 물론 당 일각에서 비판적 시각도 만만찮다. 특히 병풍사건 등 대선 당시 이회창 후보 비방 관련 3대사건에 대해서는 지도부내에서도 회의적인 시각이 나오고 있다. 홍사덕(洪思德) 원내총무는 21일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한다면 하는 것이겠지만 병풍 등 대선 당시 3대사건에 대한 특검에 관심이 모아지겠냐"며 "더욱이 사건당사자의 한 사람인 설 훈(薛 勳) 의원이 민주당 소속이어서 민주당 지지를 받아내기 어려운 만큼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한 당직자는 "병풍사건 등 대선 당시 3대사건 특검추진은 대법원에 계류중인 선거무효소송에서 유리한 결과를 이끌어내기 위한 전략"이라며 "그러나 국민여론이 과연 3대사건 특검 추진에 동의해 줄 지 의문"이라고 회의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한 소장파 의원은 "지도부가 특검만능주의에 빠져 당 지지도가 계속 추락하는현실을 못보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서울=연합뉴스) 문병훈기자 bhmo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