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외교부는 9일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2차 6자 회담 개최시기가 아직 결정되지 않았으며, 이는 관련 당사국간의 협상과 준비에 달렸다고 밝혔다.

류젠차오(劉建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2차 6자 회담 개최 시기와 관련, 연내 개최 불투명설과 개최 희망설 등이 엇갈리고 있는데 대한 중국측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변하고 관련 당사국들은 6자회담 후속 회담 개최가 한반도 평화와 안정에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있고, 후속 회담에서는 성과가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류 대변인은 북핵 문제는 복잡미묘하기 때문에 단 한번에 결론을 내기는 어려운과정을 거쳐야할 것이라고 지적하고 북한과는 채널을 통해 지속적인 접촉을 계속하고 있으나 구체적인 과정을 밝힐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관련 당사국들이 차기 6자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긍정적으로 노력하고 있기 때문에 반드시 최선의 결과를 가져오는 회담이 조기에 개최돼야 한다고강조했다.

(베이징=연합뉴스) 조성대 특파원 sdch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