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금실(康錦實) 법무장관은 8일 대선자금 문제와관련 "각 정당이 불법자금이 있다면 지금이라도 다 공개하고 법적으로 절차를 밟을것은 밟고 국민앞에서 고해성사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예결위에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먼저 고해성사를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한나라당 이성헌(李性憲) 의원의 지적에 "그러자고 먼저 말을한 것으로 안다"면서 "지금 수사가 진행중인 게 바로 그 과정으로 보며 대통령은 측근비리 수사에 일절 간여한 바 없다"고 주장했다.

강 장관은 또 "지난 7월 고해성사를 하자는 대통령 말의 진의를 정치권이 잘 받아들이지 못한 것으로 아는데 적극적으로 받아들였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 장관은 `대선자금 수사가 기획된 게 아니냐'는 이 의원의 추궁에 "기획됐다하더라도 나쁜 조사가 아니지만 SK 손길승 회장이 한나라당에 100억원을 줬다는 진술을 한 게 지난 10월초"라고 반박했다.

한편 정세현(丁世鉉) 통일부장관은 "북한의 민간경제교류를 담당하는 민경련의남측 카운터파트로 중소기업중앙회와 현대아산쪽에서 한경련을 만들어 민간경제 협상을 한다는 얘기를 들어보았느냐"는 민주당 박상희(朴相熙) 의원의 질의에 "그런움직임이 있다는 얘기를 듣고 있지만 아직 (통일부에서) 공식접수한 사실은 없다"고답변했다.

(서울=연합뉴스) 민영규기자 youngkyu@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