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과거사진상규명특위는 17일 첫 전체회의를열어 한나라당 강인섭(姜仁燮) 의원을 위원장에 선임하는 등 동학혁명과 일제치하반민족 행위, 여순사건의 진상규명 및 특별법 제정 등을 위한 본격적인 활동에 착수했다.

모두 13명으로 구성된 특위 간사에는 한나라당 송광호(宋光浩), 민주당 윤철상(尹鐵相), 열린우리당 김희선(金希宣) 의원이 각각 선임됐다.

과거사특위는 오는 20~25일 공청회를 갖고 관련 단체들의 의견을 수렴한 뒤 26일 전체회의를 열어 정부가 제출한 거창사건 특별법 개정안 등 10개 법안를 일괄 상정하고 심의에 들어갈 예정이다.

심의대상 의안은 ▲동학농민혁명군의 명예회복 특별법(김태식) ▲일제강점하 반민족행위 진상규명 특별법(김희선) ▲일제강점하 강제동원피해 진상규명 특별법(김원웅)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희생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자명예회복법(김원웅) ▲6.25전쟁후 민간인 희생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 특별법(배기운) ▲거창사건등 관련자의 명예회복 특별조치법 개정안(김성순, 이강두, 정부) ▲함평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명예회복 특별법(이낙연) ▲여수순천 10.19사건 진상규명 및 사상자 명예회복특별법(김충조)이다.

(서울=연합뉴스) 김재현 기자 jah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