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12일 검찰의 대선자금 수사상황및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측근비리의혹 특검법에 대한 반발과 관련, 강금실(康錦實) 법부장관의 `해임사유'를 거론하고 검찰을 `정치검찰'로 규정하는 등 맹공을 퍼부었다.

이재오(李在五) 사무총장겸 비대위원장은 오전 비대위 회의에서 "검찰이 `한나라당이 SK이외 돈 수수 단서를 잡았다'고 말했다가 해명하고, 지난번엔 재정위원장실에 몇백억원 쌓아놨다고 했다가 그런말 안했다고 해명하고 하는데 무슨 짓이냐"며"대선자금 수사는 공정성, 형평성에 어긋나고 있으며, 청와대와 법무장관, 검찰이총출동해 음해하면 국회가 갖고 있는 모든 권한을 다 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장은 "특검은 국회의 권능중 하나일 뿐"이라며 "검찰이 수사에 충실하지않고 공연히 정치놀음하면 우리도 (대응할 수 있는) 여러 단계와 방법이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또 "검찰이 노무현 후보 캠프의 대선자금 수사는 의도적으로 피하고 한나라당에들어온 것만 조사했는데 안 나오니 측근비리 의혹 특검을 갖고 시비거는 것"이라며"정치검찰의 구태를 벗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홍사덕(洪思德) 총무는 SBS라디오와 인터뷰에서 "(특검법 통과는) 국회의원 3분의 2 이상이 큰 정치행위를 한 것인데 그것에 대해 말을 하면 검찰이 정치를 하는꼴"이라며 "불법자금 수사는 당연하지만 정치까지 하려는 것은 세상사는 이치를 어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선(金映宣) 대변인은 논평에서 "강금실 장관까지 나서 거부권 행사를 대통령에게 건의하겠다고 하는 등 법무부와 검찰의 특검 방해 책동이 갈수록 심해지고있다"며 "강 장관은 지금까지의 부적절한 언동만으로도 해임사유가 된다는 점을 깨닫고 노 대통령 비호를 위해 멨던 총대를 내려놔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문병훈기자 bhmo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