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이 29일 지난해 대선 당시 노무현(盧武鉉) 후보 선대위의 회계부정과 돈세탁 의혹을 제기한데 대해 열린우리당은 "전형적인 정치공세"라며 법적 대응을 천명하는 등 대선자금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민주당 노관규(盧官圭) 예결특위위원장은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128억5천만원 허위회계 ▲이상수(李相洙) 전 선대위 총무본부장이 보관중인 제주도지부 후원회 무정액 영수증 363장및 예금통장 등 증빙자료 은닉의혹 ▲12억6천만원의 횡령의혹 ▲대선후 조달된 45억원의 출처 등 4대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대선때 선대위 재정국장을 지낸 김홍섭(金洪燮) `우리당' 총무팀장은"회계전문가라는 검사 출신이 정치자금법을 제대로 읽어봤는지, 회계기초 상식을 감안한 것인지 의문이 든다"며 "엉터리 자료를 갖고 대선자금에 큰 의혹이 있는 것처럼 부풀려 허위발표한 데 대해 법적대응을 강구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128억5천만원 허위회계 = 노 위원장은 "이상수 의원이 당 경리국 실무자들에게 허위 회계처리를 지시, 실제 자금 흐름을 은닉하고 소위 세탁을 해 사용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노 위원장은 128억5천만원 중 ▲73억6천만원은 대선 선대본부에서 임의 사용한후 중앙당 당무비용으로 허위 회계처리했고 ▲34억9천만원은 중앙당 통장 명의를 빌려 세탁한뒤 선대위 재정국에 넘기도록 했으며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20억원은 중앙당에서 차입한 것으로 허위 회계처리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노 위원장은 128억5천만원이 민주당 선대본부가 선관위에 신고한 정당활동비 등 선거자금 총액 360억원에 포함됐는지에 대해선 "128억5천만원 부분은 형식적으로는 선관위에 보고돼있으나, 별개인지 같은 것인지 우리는 알 수 없다"면서 사견을 전제로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별도일 가능성이 있다고 짐작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우리당' 김 팀장은 "우선 73억6천만원은 선거 전후로 사용한 정당활동비로, 선대위 비용은 민주당과 선대위로 따로 나누지 않고 연말 회계보고할 때 민주당 경비로 보고했다"며 "또 34억9천만원은 후원회에서 시.도지부를 통해 정상적 경로를 밟아 중앙당으로 온 것이며 회계보고도 정확히 했다"고 반박했다. 또 20억원 부분에 대해선 "당의 선거운용자금이 부족해 개인으로부터 20억원을 빌려 선거기간에 갚았다"며 "대선운동 개시 이전에 당 선대본부에서 차입한 돈이라서 회계보고에 삽입시키고 선관위에도 보고했다"고 말했다. ◇무정액 영수증 = 노 위원장은 이상수 의원이 제주도지부 후원회의 무정액 영수증 363장과 후원회 예금통장을 반환하지 않고 있는 데 대해 증빙자료 은닉 의혹을 제기했다. 노 위원장은 "이 의원이 영수증과 통장의 반환을 거부한다면 363장의 영수증이 SK등 기업으로부터 받은 불법 정치자금 영수증으로 발급했거나 당선축하금을 변칙처리하기 위해 은폐하고 있다는 의혹을 벗어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노 위원장은 특히 "지난 1월23일과 24일 양일간에 걸쳐 제주도지부 후원회에 약17억원의 후원금이 입금됐는데, 대선이 끝난지 1개월후 왜 후원금이 입금됐는지 설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팀장은 "17억원은 대선때 후원금으로 받은 것을 대선자금에 대한 회계보고를 앞두고 정산하면서 제주도지부로 1월25일경 넘긴 것이고 정당회계의 기본만 안다면 법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점을 알게 될 것"이라고 공박했다. 그는 또 무정액 영수증 논란과 관련, "363장 중에서 80~90%가 1만, 2만, 10만원등 소액 후원자를 위한 영수증"이라며 "선거가 끝난뒤에 소득공제나 기념용으로 영수증을 요구한 사람들에게 발급했다"고 자료은닉 의혹을 일축했다. 특히 이상수 의원의 예금통장 등 관련자료 반환 거부 주장에 대해선 "이 의원은 아직 제주도지부 후원회장이며 법적으로 자료를 보유할 자격이 있다"며 "민주당과 일부 언론이 없는 것을 갖고도 마구 의혹을 제기하고 있어 검찰수사가 종료된 후 넘겨줄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12억6천만원 횡령 의혹 = 노 위원장은 "이상수 의원이 비공식적으로 보내온 `16대 대통령선거 수입.지출'이라는 문건을 보면 잔여금 6억4천751만여원과 미지급금 6억1천395만여원이 있다고 돼있으나, 이 돈의 실체 및 처리 내역의 흔적이 없다"며 `횡령' 의혹을 제기하고 "당 자금을 챙겨 신당으로 가져갔다는 의혹도 규명돼야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팀장은 "도대체 무슨 자료를 갖고 하는 얘기인지 모르겠다"며 "만약 `외상값'이 6억원 남았다면 민주당에서 갚아야하고, 기타 잔여금 이야기는 우선실체가 뭔지부터 설명해야 해명할 수 있다"고 일갈했다. ◇대선후 조달된 45억원 = 노 위원장은 감사결과 대선이 끝난뒤인 올해 2차례에 걸쳐 중앙당 경상비 지출용으로 45억원이 조달됐다며 `당선축하금'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노 위원장은 "이상수 의원은 자금부족 때문에 후원회를 열어야 한다는 실무자들 의 건의를 받아들이지 않고, 대신 출처를 알지 못하는 45억원을 제공했다"며 "이 자금이 대선잔여금인지, 당선축하금인지를 분명하게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 팀장은 "조달한 게 아니고 금년 후원회를 통해 기업과 개인으로부터 45억원을 모금, 당에 전달해 운영경비로 썼다"며 "매달 당 운영경비가 20억원 정도인데 지난 9개월간 이상수 총장이 정상적으로 운영해온 데 고맙다는 말은 왜 하지않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특히 "지금 모든 근거자료를 갖고 있다"며 "공당이 확인해보지도 않고 한때 같은 곳에 몸담았던 다른 당 정치인을 음해하는 것이 납득이 안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맹찬형 김재현 기자 magel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