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영관(尹永寬) 외교통상부장관은 23, 24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이라크 재건 원조공여국 회의에 참석, 올해부터 2007년까지 5년간 총 2억달러를 이라크에 지원할 계획을 발표한다. 이 회의에는 콜린 파월 미국 국무장관을 비롯해 70여개국 대표와 유엔, 세계은행(WB), 국제통화기금(IMF) 등 국제기구 대표들이 참석한다. 유엔과 세계은행이 이라크 재건지원 소요액을 약 550억달러로 추산한 가운데 미국은 200억달러, 일본은 50억달러, 영국은 9억달러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한국의 지원액 2억6천만달러 가운데 이미 올해 책정된 6천만달러를 제외한 2억달러는 현재까지 이라크 지원방침을 발표한 국가중 6위 수준이다. 정부는 2억달러를 양자 차원 현물 지원, 신탁기금(MDTF) 출연, 국내 비정부기구(NGO) 지원 등 세가지 형태로 집행하고, 이라크 정부 기능 정상화를 위한 물자 지원및 능력배양 분야, 정보통신과 교육, 훈련, 보건, 위생 등 한국이 비교우위를 갖고 있는 분야에 지원할 계획이다. 박석범(朴錫凡) 국제경제국 심의관은 "특히 가급적 파병지역을 중심으로 지원하되, 우리 기업의 전후복구 사업 참여가 유망한 정보통신망 구축, 발전소 건설, 교량,상하수도 분야 등에도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 심의관은 "이번 회의에서 재건소요 추산액 550억달러가 모두 채워질 것으로 보지는 않지만, 미국이 절반을 내고 일본도 내년분만 일단 발표했지만 앞으로 더 분담할 것인 만큼 상당액이 조달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울=연합뉴스) 추승호 기자 chu@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