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金泳三) 전 대통령은 20일 오후 1박2일 일정으로 부산을 방문, 시내 한 교회에서 진행되는 `나라를 위한 기도회'에 참석한다. 김 전 대통령은 기도회 인사말에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재신임 자청에 대해 "참여정부가 출범한지 몇달밖에 안됐는데 벌써 집권말기 상태가 된 것같아 국민에게 불행한 일이며 국정혼란이 우려된다"며 국론통합을 당부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대통령은 21일에는 부산시내 한 음식점에서 문정수(文正秀) 홍인길(洪仁吉) 전 의원 등 민주계 인사들과 오찬회동을 갖고 지역민심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민영규기자 youngkyu@yna.co.kr